임현정 H.J. Lim / 피아니스트

프로필(국문)

듣는 이로 하여금 마치 난생 처음 음악이라는 것을 접하는 사람의 마음으로 감상하게 하는 힘이 있는 음악!  – The Telegraph
한국인 최초 아이튠즈 클래식 차트 1위 & 빌보드 클래식 종합 차트 1위!

피아니스트 임현정은 EMI에서 베토벤 소나타 전곡을 발매하면서 뉴욕 타임즈, BBC 뮤직, 텔레그라프 등을 통해 전 세계에서 숨막히는 연주로 호평을 받아오며 음악계에 혜성같이 등장한 천재 피아니스트이다. 그녀는 3살에 음악을 배우기 시작하여, 12살에 자의로 프랑스 유학길에 올라 그 곳에서 어렸을 때부터 각인되어 온 많은 작곡가들의 영향을 받았다. 프랑스 콤피엔느 음악원에 입학한 어린 소녀는 5달 만에 1등으로 졸업하고 연이어 루앙 국립 음악원에서 15살의 나이로 최연소 및 조기 졸업하는 기염을 토했다. 그 후, 유럽 명문 파리 국립 음악원에 최연소로 입학하여 앙리 바르다를 사사, 최고 점수로 석사 수준 고등교육학위를 받으며 역시 최우수 졸업자가 되었다.

임현정은 2010년 8월, 베토벤 소나타 전곡 연주라는 놀라운 결심을 한 후, 프랑스 파리에서 8일 연속 공연을 완성하였다. 그녀의 실력을 알아본 EMI클래식은 임현정을 전격 스카우트했고 이는 1988년 정경화, 1991년 사라 장, 1994년 장한나, 2002년 임동혁에 이어 10년 만에 EMI클래식과 계약한 한국인 아티스트가 되었다. 1년 후, 임현정은 EMI클래식에서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전곡을 녹음, 발매하였는데 이를 통해 베토벤 소나타 전곡을 녹음한 최연소 연주자가 되었고, 2012년에 빌보드 클래식 차트 1위, 미국&캐나다 아이튠즈 클래식 차트에서 요요마와 보첼리의 앨범을 제치고 당당히 1위에 오른 최초이자 유일한 연주자라는 타이틀을 기록하였다.

그는 전곡 녹음을 앞두고 베토벤의 편지 3천 페이지를 읽고 연구하였고 관련 서적을 탐독하였다.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에 대한 자신의 작품 해설을 음반에 수록하고 본인이 직접 프로듀싱하는 등 그녀의 접근법은 보다 감성적이고, 인간적인 측면에서의 베토벤을 다루었다. 이 앨범은 2016년 “4 Famous Piano Sonatas”라는 타이틀로 워너 클래식을 통해 편집 음반으로 발매되었다. 또한, 2014년 2월 라벨 & 스크랴빈(워너 클래식) 앨범을 발매하여 큰 호평을 받았다.

임현정은 런던의 로얄 스코틀랜드 국립 오케스트라와 협연하여 로얄 알버트홀 데뷔 하였으며, 로얄 리버풀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뮌헨 심포니, 시애틀 심포니 오케트스라, 필라델피아 챔버 오케스트라뿐만 아니라, 취리히 챔버 오케스트라와 아시아투어, 함부르크 NDR심포니 오케스트라와 남미 투어를 가졌으며 많은 나라에서 마스터 클래스도 진행하였다. 임현정은 Annecy 클래식 페스티벌, 메클렌부르크에 초청받아 리사이틀 공연을 하였고, 시카고 베토벤 페스티벌과 길모어 키보드 페스티벌, 파리 Théâtre des Bouffes du Nord의 마에스트로와 친구들 시리즈에 초청받았다.

임현정은 유럽 뿐 아니라, 일본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도쿄 아사히 홀에서 베토벤 소나타 전집을 8회 공연 함으로써 불가능에 가까웠던 연주를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는 찬사를 받았다. 그녀는 모스크바 라디오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함께 취리히의 톤할레, 런던의 위그모어홀, 제네바의 빅토리아홀, 밀라노의 살라 베르디, 바젤의 스타드트카지노와 멍통 페스티벌에서 공연 하는 등 폭넓고 왕성한 음악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방송으로는 KBS ‘글로벌 성공시대’, MBC ‘문화사색-아트다큐 후아유’, SBS ’컬처클럽’, ‘문화가중계’, 국회방송 ‘슈퍼코리안, 세계를 바꾸다.’ 등을 통해 음악적 메시지를 전달했으며 국내에서는 2013년, 2015년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리사이틀을 가져 음악의 본질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하였다.

2016년에는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출판사로 알려져있고 프랑스뿐 아니라 국제적으로도 상당한 지명도를 지닌 출판사 ‘알방 미셸(Albin Michel)’에서 음악과 영성에 관한 에세이 ‘침묵의 소리(Le Son du Silence)’를 출간하여 전세계적으로 많은 주목을 받아 북 컨퍼런스, 북콘서트, 강의 등 연계활동을 활발히 하였다. 국내에서는 청미래를 통해 ‘침묵의 소리’가 발간되어 많은 사랑을 받았다.

2017년에는 스위스 최고 신문사인 ‘르 템프(Le Temps)’에 ‘스위스를 움직이는 100인’안에 선정되었고, 2월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또 한 번의 성공적인 독주회를 마친 임현정은 현재 BOM Arts Project 아티스트로 활동하고 있다.

BIOGRAPHY(Eng)

“This is the kind of album that will save the classical music recording industry. It’s the kind of album I want to buy 20 of and hand out in the street to strangers. It’s the kind of album that, if you’ve never heard a Beethoven sonata before will convert you for life and ruin every other performance you’ll hear.” -The Telegraph

H.J. Lim is a pianist of extraordinary imagination and vision; an artist who has won praise for refreshing and rediscovering the pinnacles of the piano repertoire, for the intellectual depths of her musical insight, but above all as an artist who balances all of these talents with an undeniable flair and virtuosity. She created a sensation in the music world when, in 2010, she performed the complete Beethoven sonatas over eight consecutive days to sell out audiences in Paris. These extraordinary concerts were to be the catalyst to her ongoing success: when she recorded the complete cycle for EMI Classics the following year, she became not only the youngest interpreter to ever record these masterpieces, but the first and only classical pianist to debut at number one on the Billboard classical chart and also number one on the iTunes chart all over the world. Her second album is a solo recording of works by Ravel and Scriabin, released by EMI-Warner Classics.

In 2016, Les editions Albin Michel has discovered her extraordinary life story and has released a book with her, “Le Son du Silence” relating her philosophical, spiritual and musical reflexions, as well as her unusual path.

H.J. Lim deepens her exploration of each composer by playing the complete cycles such as the integral of the first Book of Well Tempered Clavier of Bach, preludes, scherzos, ballades, waltzes of Chopin and preludes of Debussy, as well as all Rachmaninov’s Etudes-Tableaux along with Chopin 24 Etudes that she performed at the Stadtcasino of Basel, Basell and schaftlicher Zeitung described the recital as “an incomparably fiery pianistic space, super-virtuoso sound images, spectacular and extremely bewitching, and especially they were interpreted like the monumental pianistic dramas (…) an incredible enchantment of possibilities of pianistic expressions, subtle and grandiose, magically performed by the phenomenal virtuoso.”

H.J. Lim began her musical studies at the age of three. At the age of twelve she made the decision, of her own accord, to leave her native South Korea and move to France. Here she immersed herself in the musical world of the composers who shaped her early years. After studying under Marc Hoppeler, she graduated from the Conservatoire National Région de Rouen with First Prize, and went on to become the youngest person to obtain the Diplômed’Etudes Musicales Complètes of Normandy – aged fifteen. In 2006, H.J. Lim graduated from studying under Henri Barda at the Conservatoire National Supérieur de Musique de Paris, again with First Prize.

Her concerto performances included a tour with NDR Sinfonieorchester of Hamburg at Teatro Colon in Buenos Aires, in Sala Sao Paulo in Brazil, an Asian tour with Sir Roger Norrington and the Zurich chamber orchestra et 4 Rachmaninov concertos with Barcelona Symphony and Pablo Gonzalez in three days, as well as concerts with with Seattle Symphony, Philadelphia Chamber Orchestra, KBS Symphony, Moscow Virtuosi, Bilkent Symphony, Welsh National Opera, Prime Philharmonic, Moscow Radio Symphony Orchestra at Zurich Tonhalle, München Symphoniker at Herkulessaal and Prinzregententheater. She also performed at Royal Albert Hall with Royal Scottish National Orchestra, le Royal Liverpool Philharmonic, Hofer Symphoniker and Stavanger Symphony, Tokyo Metropolitan Symphony at Suntory Hall, Yomiuri Nippon Symphony at the Tokyo Metropolitan Theater and the Orquesta Valencia

In 2012, Korea’s national television channel KBS (Korean Broadcasting System) made a documentary on her on their program “Global Success Story” and in 2013, a dream came true for H.J. Lim as she has been invited by her country after many years of exclusive concert activities outside of South Korea. She played at the Seoul Arts Center receiving warm acclamations from her compatriots and since then, she regularly returns to play in her home country.

In Japan, she is also an active performer and she has renewed the complete Beethoven Sonatas cycle in eight concerts in Tokyo at Asahi Hall, each concert has been broadcasted live on Live stream. Record Geijutsu wrote of the cycle, “H.J. Lim accomplished this most impossible of challenges…Her gift comes from the heavens”.

In recital, H.J. Lim performed at Théâtre du Palais Royal in Paris, Thé âtre des Bouffes du Nord, London Wigmore Hall, Sala Verdi in Milan, Victoria Hall in Geneva and the Stadtcasino. Her festival appearances include Festspiele Mecklenburg-Vorpommern, Festival de Musique de Menton, Gilmore International Keyboard Festival, Beethoven Festival Chicago and the Annecy Classical Festival, and at the Dublin International Piano Festival, Festival International Piano de Biarritz, Festival of Flanders, Pianos festival de Lille, recitals at the Grand théâtre de Provence, the Philharmonie Essen, and Osaka Symphony Hall.

Since the release of her book « Le Son du Silence », H.J. Lim is invited by the schools to share her passion for classical music, her life path and the importance of the pursuit of dreams with the young students. She’s also invited to give concert-conferences for a wider public in search of spirituality. She is the ambassador of the foundations Graine de Génie and Allegry Philanthropy. In 2017, the Swiss leading newspaper “Le Temps” has nominated H.J. Lim as one of the 100 personalities that make Switzerland and the Korean National Assembly Television made a documentary on her as a “Super Korean that changes the world”.

DISCOGRAP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