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콰르텟 보티첼리 콘서트

  • 일시/장소

    2010년 6월 10일(목) 오후 8시 호암아트홀

  • 주최

    아트& 아티스트 , 호암아트홀

  • 주관

    Art Management BOM

  • 후원

    삼성생명, 소니뮤직

  1. 공연일시/장소 : 2009년 6월 10일(목) 오후 8시 / 호암아트홀
  2. 주 최 : 아트& 아티스트 , 호암아트홀
  3. 주 관 : Art Management BOM
  4. 후 원 : 삼성생명 , 소니뮤직
  5. 티 켓 : 전석 3만원
  6. 프로그램 :

클레냥 – 네개의 방위 <북남동서>

바   흐 – 바이올린 협주곡 No.2  BWV 1042

비발디 – 사계  중 <봄>, <여름>, <가을>, <겨울>

비너스의 아름다움보다 아름다운 음악을 꿈꾼다!

기타 콰르텟 보티첼리 콘서트

Botticelli Guitar Quartet Concert

 
2009 12 소니 레이블로 첫음반 <비발디 사계>발매!

2010 6, 호암 기타페스티벌 데뷔 콘서트

2010, 8 두번째 음반 <바흐 하우스> 발매!

 

소니 레이블의 선택!

세계 최초, 국내 여성 기타 콰르텟이 연주하는 비발디의 사계와

바이올리니스트 강주미가 함께하는 바흐 협주곡

여성 기타스트로만 구성된 신예 기타 사중주단 보티첼리의 첫 데뷔 클래식 무대가 오는 6월 10일(목) 호암아트홀에서 개최됩니다.

 여성 신예 기타 콰르텟 보티첼리는 이탈리아 르네상스 시대의 대표적인 화가 ‘보티첼리’의 이름을 빌어 팀명으로 삼으며, 최상의 아름다움과 완벽한 합주력으로 비너스의 아름다움보다 더 아름다운 음악을 모토로 탄생하였습니다.

 서울대와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수학하며 뛰어난 기량을 자랑하던 이들 멤버들은 2009년 12월 첫 음반 <비발디 사계>를 소니 레이블로 발매하여 국내 클래식계에 큰 반향을 일으켰습니다.

  다른 악기보다 다소곳하면서도 변화무쌍한 표현력, 함께 어울려 연주하기에 손쉬운 친화력으로 우리에게 가깝고 친숙한 악기인 기타는 그동안 작음 음량의 한계, 레퍼토리 부족, 악기에 대한 오해 등으로 클래식 무대에서 큰 인기를 누리지 못했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낡고 지루한 클래식 음악을 기타 사중주 곡으로 편곡하여 참신하고 다양한 기타의 매력을 선보이고 있는 보티첼리는 오는 8월 그 두번째 음반인 바흐 하우스발매를 앞두고 호암 기타 페스티벌을 통해 그 첫 데뷔 무대를 펼칩니다.

 이번 무대에서는 첫 데뷔음반에 수록되었던 비발디의 사계를 기타 콰르텟으로 편곡하여 <봄>,<여름>악장을, 그리고 두번째 앨범 <바흐 –하우스>에 수록될 바흐의 바이올린 협주곡과 소품등을 다채로운 편곡과 완성도 높은 연주로 연주할 예정입니다.

 특히 바흐 하우스 음반에 수록될 바흐 바이올린 콘체르토는 2009 동아 콩쿠르 우승자이자, 하노버 국제 콩쿠르 2위 수상자인 강주미씨가 함께 참여하여 또다른 실내악의 묘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PROFILE

보티첼리 기타 콰르텟 : 이예은, 최지원, 신나경, 이가연

여성 기타리스트로만 이루어진 신예 기타 사중주 보티첼리(Botticelli)는 멤버 각각의 출중한 기량과 여성적인 외모가 돋보이는 젊고 아름다운 기타 앙상블이다. 사중주단의 목표는 앙상블 연주력을 바탕으로 낡고 지루한 클래식 음악에 생명을 불어넣음으로써 참신하고 다양하고 재미있는 음악을 들려주는 것이다.

특별 출연 : 바이올리니스트 강주미 (Clara- Jumi Kang) / Violin

강주미는 1987년 독일 만하임에서 태어났다. 4세 때 최연소 학생으로 만하임 음악학교 입학하여 5세 때 함부르크 심포니와 데뷔 연주를 가졌다. 만하임에서는 발라레 그라도프를, 뤼벡에서는 자카르 브론 교수를, 줄리어드에서는 도로시 딜레이 교수를 사사하였으며, 현재는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김남윤 교수를 사사하고 있다.

강주미는 세계 유명 콩쿠르에서 우승하였는데. 2009년에는 하노버 국제 바이올린 콩쿠르에서 2위를, 그리고 같은해 서울에서 개최된 서울국제 바이올린 콩쿠르에서 우승을 차지하였다.

또한 강주미는 라이프치히 게반트 하우스 오케스트라, 니체 필하모닉, 아틀란타 심포니, 서울 시향등과 협연하였다.

이탈리아 르네상스 시대의 대표적인 화가 보티첼리의 이름을 빌어 사중주단의 이름을 정했다. 보티첼리의 대표작 ‘비너스의 탄생’의 아름다움과 신비로움으로부터 영감을 얻은 보티첼리 기타 사중주단은 최상의 연주력과 완벽한 합주력으로 비너스의 아름다움 보다 더 아름다운 음악을 꿈꾼다.
2009년 1월, 여성 기타 사중주로는 세계 최초로 비발디 <사계>를 녹음하였고, 이 앨범은 2009년 12월에 소니 클래식 레이블을 통해 음반 발매되었다. 2010년에는 클래식 작곡가 겸 연주자인 프란시스 클레냥의 기타 사중주곡 <동서남북>과 바흐 바이올린 협주곡과 두 대의 바이올린 협주곡을 바이올린 솔로와 기타 사중주로 편곡한 <바흐-하우스> 앨범도 녹음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