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사라
Sara Kim

Violist

타게스슈필과 브라운슈바이거 자이퉁 등 독일 저명 신문사에서 “다양한 음악적 색채와 모험적인 해석, 그리고 넘쳐흐르는 에너지”라는 호평을 받은 비올리스트 김사라는 독일 멘델스존 콩쿠르를 비롯한 여섯 개의 국제 콩쿠르에서 우승하며 주목을 받았다. 1988년 한국에서 태어난 비올리스트 김사라는 만 6세의 나이에 선교사인 부모님을 따라 러시아 모스크바로 이주하였으며, 만 7세에 바이올린 공부를 시작하였다. 그네신 영재음악학교 졸업 후, 2006년 독일 베를린 한스 아이슬러 국립음대에 입학하여 디플롬 과정을 마친 그녀는 그 후 동 대학에서 프리데만 바이글레의 제자가 되어 비올라를 전공하게 되었고, 2012년 심사위원장인 타베아 짐머만의 극찬을 받으며 석사과정을 최고 점수로 졸업하였다. 이후 2014년 베를린 국립예술대학에서 하르트무트 로데를 사사하였으며, 최고 점수로 솔리스트 과정을 졸업하였다. 또한 베를린에서 수학하는 동안 아르테미스 콰르텟에게 실내악을 배웠고, 2017년 뮌헨 음악대학에서 닐스 묑케마이어를 사사하며 최고연주자 과정을 마쳤다.

김사라는 어린 나이부터 솔리스트와 실내악 연주자로서 러시아와 독일을 포함한 유럽에서 활발하게 연주 활동을 펼쳐왔다.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다비드 오이스트라흐의 서거 30주년 기념 음악회에서 연주를 하였으며, 모스크바 아트센터 개관기념 음악회 초청연주자로 그네신 오케스트라와 협연하였다. 사이판 초청 공연 후 시장인 후안 보라 투텔에서 감사패를 받았으며 2003년, 만 15세에 “해외 동포 저명음악인” 콘서트에 초대되어 예술의전당에서 수원시립교향악단과 협연을 하였다. 비올리스트로서는 메클렌부르크포어포메른, 슐레비히 홀슈타인, 그슈타트 메뉴힌 페스티벌 등의 유럽 저명 페스티벌 초청 리사이틀과 실내악 연주들이 있으며 체코 야나체크 필하모니, NRW 오케스트라, 브라운슈바이크 오케스트라, 베를린 콘체르트하우스 오케스트라 등과 협연을 하였다. 2012년 Deutsche Stiftung Musikleben 재단의 50주년 기념 여름 콘서트와 베를린 대통령궁 콘서트에 초청받아 독일 대통령 앞에서 연주하였고, 한국음악협회 독일지부의 “차세대 신인 음악회”에 초청받아 연주하였다. 그 밖에 베를린 콘체르트하우스를 포함한 독일 각지에서 초청 리사이틀을 하였다. Deutsche Musik Junge Freunde 재단의 지원으로 2016년 데뷔 CD가 발매되었으며, 2017년 2월에는 금호문화재단의 “라이징 스타 시리즈”에 초대되어 금호아트홀에서 한국 데뷔 무대를 가졌다. KBS 음악실, MBC 문화사색 후아유, SBS 컬처클럽, 클래식에 미치다 라이브에 출연하여 국내에서도 알려지게 되었다.

2011년부터 2013년까지 오스카 & 베라 리터 재단과 한스 아이슬러 음악대학에서 유니트피어 장학금을 받았으며 2014년에는 젊은 유망주를 지원하는 게르트 부세리우스 장학생으로 선발되었고, 2012년부터 독일 무직레벤 재단에 소속되어 이태리 장인 파울로 안토니오 테스토레의 1749년산 비올라를 대여받아 연주하며 2015년 막스 로스탈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 비올라 부문 2위와 청중상을 받았다.

베를린 방송 교향악단 객원단원으로 꾸준히 연주하여 오케스트라 음악인으로써의 발판을 마련한 그녀는 2013년 독일 브라운슈바이크 오케스트라 수석 비올리스트로 발탁되어 이듬해 종신 수석 단원이 되었다. 2016년 여름 한국인 비올리스트 최초로 바이로이트 바그너 축제 오케스트라 단원으로 초청받아 입단하였다. 그 밖에 바이에른 방송 교향악단, 중독일 방송 교향악단, 서울시립교향악단, 하노버 국립 오케스트라, 뉘른베르크 필하모닉, 빌레펠트 필하모닉 등의 객원 수석으로 꾸준히 초청받아 연주를 해오고 있으며, 2019년부터 최근까지 김사라는 독일 라이프치히의 게반트하우스 오케스트라의 수석으로 활동하고 있다. 더불어 2013년 모교인 베를린 한스 아이슬러 음악대학에서 시간강사로 임명이 되어 학생들을 가르치기 시작한 김사라는 현재 뮌헨 음악대학에서 전공 비올라 겸임 교수로 후학을 양성하고 있다.

Earning consistent recognition as an artist with “adventurous musical depth and versatility” and “overwhelming energy” from well-known German Newspapers as Der Tagesspiegel and Braunschweiger Zeitung, violist Sara Kim is the first place winner of 6 different international competitions including the Felix Mendelssohn-Bartholdy Hochschulwettbewerb in Germany and the Beethovenuv Hradec International Music Competition in the Czech Republic.

Born in Korea in 1988, Sara Kim followed her parents to Russia and started playing violin in Moscow at the age of 7. After finishing her programs in Gnessin special school of music and Gnessin state musical college, she moved to Berlin in 2006. There, she attended the Hanns Eisler Academy of Music, where she earned a Diploma degree in Violin, studying with Prof. Michael Vogler. After completing of her Diploma degree, Sara began Viola studies at the same academy under Prof. Friedemann Weigle.

In 2012, Sara finished her Master of Music degree with the highest marks, and was also praised by the judges, including Tabea Zimmermann, for her performance. Sara is also a graduate of the Berlin University of the Arts under Prof. Hartmut Rohde, where she earned top scores in the Instrumental-Soloist program. During her studies in Berlin, she also studied chamber music with the Artemis Quartet. Summer 2017 she completed her Meisterklasse certificate at the Academy of Music and Performing Arts Munich under the tutelage of Prof. Nils Mönkemeyer.

Since an early age, Sara has played throughout Europe, including in Germany and Russia, as an active chamber musician and a soloist. In Moscow, she played in a concert commemorating the 30th anniversary of death of David Oistrakh, and also with Gnessin Symphony Orchestra as a guest performer for the Moscow International House of Music opening concert. After a performance in Saipan, Sara received a plaque of appreciation from the mayer, Juan Bora Tutel, and in 2003, she was invited to play in a concert of “Prominent Musicians of Overseas Korean” at the Seoul Arts Center with the Suwon Philharmonic Orchestra.

As a violist, she has performed at venues such as the Festspiele Mecklenburg-Vorpommern, the Schleswig-Holstein Music Festival, Gstaad Menuhin Festival, Musikfrühling am Bodensee, and the Oberstdorfer Musiksommer. She has also worked with orchestras including the Konzerthausochester Berlin, Janacek Philharmonic Orchestra, Staatsorchester Braunschweig, Sinfonieorchester des Orchesterzentrum NRW, and the Philharmonisches Kammerorchester Wernigerode. In 2016, Sara’s first CD had been produced with the support of Freunde Junger Musiker e.V. Berlin. In the same year, along with Oboist Andrey Godik, violinist Aleksey Semenenko, and cellist Benedict Klöckner, Sara Kim formed an active group called Unique Quartet and has been invited to and performed in many music festivals.

In 2012, Sara was invited to the Deutsche Stiftung Musikleben’s 50th Anniversary summer concert and the Presidential Palace of Berlin concert and performed in front of the President of Germany. In the same year, she was also invited and performed at the “New Artist for the Next Generation Concert”, held by Korean Music Association-German Branch. In addition, she played many different invitational recital throughout Germany, including at the Konzerthaus Berlin. In February 2017, Sara was invited to Kumho Asiana Cultural Foundation’s Rising Star series and performed successfully at Kumho Arthall for her Korean debut.

From 2011 to 2013, Sara obtained the Unit4-Exzellenzstipendium scholarship from both the Oscar und Vera Ritter-Stiftung and the Hanns Eisler Academy of Music and was nominated as a Gerd Bucerius-Stipendium scholarship recipient in 2014. With support from the Deutsche Stiftung Musikleben foundation, with which Sara has been associated since 2012, she performed at International Max Rostal Competition 2015 with a rented Viola from Italian Artisan, Paolo Antonio Testore, made in 1740. In the Competition, Sara won both 2nd prize and audience prize in Viola section.

After experience as a substitute in the Berlin Radio Symphony Orchestra, Sara won the position of principal violist in the Staatsorchester Braunschweig in 2013. In summer 2016 she joined Bayreuth Wagner Festival Orchestra. Also she played as a guest principal with Gewandhaus Orchestra Leipzig, Seoul Philharmonic Orchestra, Niedersächsische Staatsorchester Hannover, Nuremberg Philharmonic and Bielefeld Philharmonic. From the season 19/20 Sara joined the Gewandhaus Orchestra Leipzig as a principal viola.

Sara was a part-time lecturer at the Hanns Eisler Academy of Music and now she is an adjunct professor of Academy of Music and Performing Arts Munich.